‘미나리’ 윤여정, 美연기상 11관왕 질주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윤여정이 미국 영화제에서 끊임없는 수상 소식을 전하며 오스카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영화 ‘미나리’ 배급사 판씨네마 측은 배우 윤여정이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또한 정이삭 감독은 이번 수상으로 작품상 3관왕과 각본상 4관왕을 달성했다.

 

윤여정은 보스턴에 이어 샌디에이고,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에서 오스카 유력 후보인 아만다 사이프리드와의 치열한 경합을 통해 여우조연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연기상 관련 수상만 총 11관왕으로 명배우 반열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정 감독 역시 이번 수상으로 오스카를 향한 무서운 기세를 이어갔다.

 

영화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반향을 불러일으킨 명감독이다. 

 

세계적인 영화 비평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100%를 유지하며 탁월한 작품성을 입증한 해당 작품은 해외 평단의 리뷰에서도 호평을 받는데 성공했다. 일찌감치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켜며 배우 한예리,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연기상 후보에 오르게 될지, 그리고 ‘기생충’ 신드롬을 이어받아 아카데미 작품상에 오를지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93회 아카데미상의 후보 발표는 3월 15일이며, 시상식은 4월 25일에 개최한다. 올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