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1 모하비’ 출시… 첨단 사양 ‘눈길’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 첫 탑재 /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 지원 / 조작계·승차감 등 상품성 개선

[한준호 기자] 기아자동차는 11일 상품성을 강화한 고급 대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2021 모하비’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 2021 모하비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편의 사양을 새롭게 추가하고 조작계, 승차감 등 상품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최초로 전측방 레이더를 새로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HDA Ⅱ)를 탑재했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는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시 핸들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도와주거나 시속 20㎞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근거리로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하는 등 기존보다 더 다양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편리한 주행을 돕는다.

기아차는 11일 상품성을 강화한 2021 모하비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 제공

여기에 이번 모하비를 통해 기존 모델보다 한층 강화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경험할 수 있다. 고속도로 진출입로에서 안전한 주행을 위해 속도를 조절해주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진출입로(NSCC-R), 평소 운전자 주행 성향을 반영해 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을 적용한 것이다.

이 밖에 교차로 좌·우측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시 제동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 차량(FCA-JC), 차로 변경 상황에서 맞은편에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경우 회피 조향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추월 시 대향차(FCA-LO), 차로 변경 상황에서 옆 차로의 선행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시 회피 조향을 돕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측방 접근차(FCA-LS) 등 안전기능도 강화했다.

2021 모하비에는 10인치로 크기를 확대하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도 표시해주는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기아차 최초로 적용했다. 아울러 후석 승객 알림(ROA)과 스마트폰 무선충전을 모든 트림에 기본 탑재했다. 또한 주력 트림인 마스터즈에 운전자 체형에 맞춰 핸들과 사이드미러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스마트 IMS)을 기아차 SUV 최초로 장착했다.

2021 모하비는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강화된 유로6 RDE 2단계 기준을 충족시키는 V6 3.0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최근 차박 유행을 고려해 트레일러를 견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히치를 커스터마이징 품목에 새롭게 추가했다.

2021 모하비 판매 가격은 개소세 3.5% 기준으로 플래티넘 4869만원, 마스터즈 5286만원, 그래비티 5694만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플래그십 SUV인 모하비가 강화된 첨단 안전 사양과 편의 사양 등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성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대형 SUV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