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대형가전 온라인 구매 늘었다

전자랜드, 2020년 온라인 판매량 냉장고 77%, TV 68%, 드럼세탁기 16% 성장

[한준호 기자] 2020년 코로나19 여파로 대형가전 온라인 구매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전자랜드에 따르면, 2020년 1∼12월 대형가전 온라인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냉장고는 77%, TV는 68%, 드럼세탁기는 16%씩 늘어났다. 특히 대형가전 대표 품목 중 하나인 냉장고는 온라인 판매 비중이 2019년 16%에서 2020년 23%로 증가했다.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형가전 온라인 판매량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 매장에서 소비자가 대형가전을 살펴보고 있다. 전자랜드 제공

본래 대형가전은 소형가전보다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매장을 직접 방문해 제품을 살펴본 뒤 신중하게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았다.

 

전자랜드는 2020년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비대면 소비가 유통업계의 새로운 추세로 자리 잡으면서 대형가전 판매 경향에도 크게 변화를 준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전자랜드는 온라인 쇼핑에 거리낌이 없는 MZ 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말)가 가전제품 구매의 주축이 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대형가전의 온라인 판매도 점점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여전히 매장에 방문해 가전을 구매하는 고객이 85%로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몇몇 품목의 경우 온라인 판매가 눈에 띄게 늘었다”며 “전자랜드는 고객이 어떤 채널을 이용하더라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가전을 구매할 수 있도록 새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ongil77@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