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김태리 ‘승리호’ 넷플릭스서 개봉…“공개 일정은 미정”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주연의 SF 영화 ‘승리호’가 넷플릭스에서 단독 공개된다.

 

오늘(20일) 넷플릭스는 영화 ‘승리호’가 전 세계 190여개국 31개 언어의 자막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공개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승리호’는 조성희 감독이 연출하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 하는 조종사 ‘태호’(송중기), 과거 우주 해적단을 이끌었던 리더 ‘장선장’(김태리), 갱단 두목 출신의 기관사 ‘타이거 박’(진선규), 잔소리꾼이지만 남다른 매력의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유해진). 이들 승리호 선원이 온 우주의 관심이 쏠린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팔아 큰돈을 벌어보겠다는 원대한 계획을 세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또 추석 연휴를 노리고 지난 9월 23일 개봉을 예고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또다시 개봉을 연기했다. 이후 12월 개봉 예정으로 잠정 미뤄졌고 일각에서는 극장 개봉이 아닌 넷플릭스로 직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 측은 ‘승리호’가 동일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시리즈 영화 및 스핀오프 영상 콘텐츠는 물론 웹툰,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의 IP 확장을 전제로 제작된 영화라는 점에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현재 전 세계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19 상황을 배제할 수 없고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며 “후속적인 슈퍼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 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 관객은 물론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