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도에 폭력성까지…‘강부자 남편’ 이묵원은 누구?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배우 강부자 남편 이묵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강부자는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53년 결혼 생활에 대해 “참았지. 우리가 이혼하면 사람들이 다 ‘이묵원이 많이 참았겠지. 강부자가 좀 극성스러워? 사느라고 애썼겠지’라고 하겠지만 사실은 내가 많이 참고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겉으로는 살살 웃고 선해 보이지? 화나면 얼마나 무서운데. 신혼 때도 화가 나면 뭐가 날아와. 신혼 때 장롱에다가 재떨이를 던져가지고”라며 ”내가 그래서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 한다고 그러지. 이묵원이 바람도 많이 피웠다. 난 그걸 알면서도 모르는 척 했다. 첫째가 태어난 후에도 가정에 소홀했지만 입 밖에도 안냈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1967년 강부자와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는 이묵원은 1938년생으로 1960년 연극배우로 첫 데뷔했다. 이후 1961년 MBC 라디오 방송 특채 성우 연기자로 첫 데뷔했으며, 이듬해 1962년 KBS 2기 공채 탤런트로 정식 연기자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수사반장’, ‘전원일기’, ‘제1공화국’, ‘사모곡’, ‘코리아게이트’, ‘삼김시대’ 등에 출연했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