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가수 된다…YG 프로듀서 손잡고 20일 데뷔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배우 故 최진실의 아들 환희(최환희·19)가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최환희는 오는 20일 데뷔 싱글 ‘디자이너(Designer)’를 공개한다. 활동명은 지플랫(Z flat)으로, 직접 작사·작곡한 곡이다.

 

‘디자이너’는 밝은 느낌의 힙합 장르로 경쾌한 신스와 플럭 소리,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가수 혼담(HONDAM)과의 듀엣도 기대 포인트다. 

 

활동명 ‘지플랫’에 대해 최환희는 “음악 코드는 A부터 G까지 있다. Z flat은 존재하지 않는 코드"라며 "세상에 없는 음악을 하겠다는 뜻이다. 독립된 음악가 최환희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환희의 데뷔에는 YG 프로듀서 로빈이 힘을 실었다. 로빈은 악동뮤지션 ‘200%’, 워너원 ‘약속해요’, 슈퍼주니어 ‘GAME’ 등을 작·편곡한 실력파 프로듀서다. 최근 신생 엔터사 로스차일드(ROSCHILD)의 대표를 맡아 최환희를 첫 아티스트로 내놨다.

 

로빈은 최환희에 대해 “음악적 창의력과 센스를 가진 인재”라며 “외모와 실력, 스타성까지 겸비했다. 향후 로스차일드 대표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그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최환희는 오는 20일 오후 6시 데뷔 싱글 ‘디자이너’를 발표한다. 이후 정규 앨범을 비롯 다양한 음악 프로젝트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로스차일드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