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만성두통, 알고보니 목디스크 탓?

[정희원 기자] 두통은 다양한 원인으로 유발돼 명확한 진단이 어렵다. 특히 현대인은 스트레스나 수면 부족 때문에 두통을 흔히 앓다보니 이를 방치하거나 진통제로 버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어깨 결림과 두통이 만성적으로 지속된다면, 이는 단순 두통이 아닌 '목 디스크'의 징조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목 디스크는 경추 사이의 추간판에 압력이 가해지면서 추간판을 감싸고 있는 섬유질이 파열되면서 수핵이 돌출하는 질환이다.  

안송호 노원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원장

수핵이 흘러나오면 신경을 자극하고 목과 어깨뿐만 아니라 팔, 손끝까지 영향을 미친다. 일부 환자들은 손저림을 느끼거나, 손에 힘이 빠져 젓가락질을 하거나 글씨를 쓰는 것을 어려워하기도 한다. 이때 두통이 동반될 수 있다.   안송호 노원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원장은 “이같은 증상이 나타났음에도 일반인들은 심각성을 느끼지 못해 초기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며 “디스크 초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한다면 비수술치료로도 충분히 증상 완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통증을 완화하기 위한 비수술 치료로는 C-arm을 이용한 주사치료가 대표적이다. 문제가 되는 신경을 직접 보면서 지름이 아주 작은 주사로 약물을 주입하는 치료다. 이를 통해 신경 주위 염증과 부종을 가라앉혀 통증을 경감시킨다.  

 

실시간으로 전문의가 직접 영상 장비를 보면서 주사하기 때문에 세밀하고 정확하게 치료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이밖에 약물치료, 도수치료, 운동치료 등을 통해 장기적으로 통증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