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현기증 심하다면… '목디스크' 의심

[정희원 기자] 두통과 현기증은 현대인이 한번쯤 겪기 쉬운 증상이다. 이는 스트레스 같은 환경 변화에도 발생할 수 있어 낯설지 않은 증상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를 방치하다가 의외로 목디스크로 진단받을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두통과 현기증은 목디스크 증상 중 하나로, 이를 유심히 관찰한 뒤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목디스크는 ‘경추 추간판 탈출증’이라고도 불린다. 이는 경추 뼈 사이의 추간판인 디스크가 탈출하거나 파열돼 생기는 질환이다. 

 

디스크가 파열되면 경추 신경에 자극과 압박을 주고 이를 통해 어깨, 등, 팔에 통증을 일으키며 신경학적 증상을 나타내도록 만든다.  

 

이때 목과 팔, 어깨에 통증이 생기는 증상과 더불어 수액이 빠져나가 척수가 눌리면 팔이 마비되거나 반신이 저린 증상도 나타난다. 이 과정에서 두통과 현기증이 심하게 발생하거나 이명이 생길 수도 있다.  

 

경추 디스크는 보통 퇴행성 변화로 나타날 수 있지만 최근에는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과 잘못된 자세로 인해 20세 이후에도 호발하는 추세다.  

 

장시간 독서하거나,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사용할 때 목을 앞으로 빼내는 자세가 굳어지면서 경추의 형태가 일자목으로 변화되고 삐뚤어진 자세로 변하는 게 원인이다. 이밖에 교통사고 낙상 등과 같은 외부 충격으로 급성 경추 디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  

 

신성찬 참튼튼병원 장안점 척추외과 대표원장은 “원래 C 커브 형태였던 경추가 일자목으로 변형되면 목이 펴지면서 혈관을 누르게 된다”며 “이때 혈액 순환에 장애가 생겨 뇌 쪽으로 혈액 공급이 어려워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혈액순환이 되지 않아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되면 두통, 현기증, 이명이 생기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추 디스크는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물리치료, 약물치료, 온열치료, 도수치료로 치료할 수 있다. 도수치료는 치료사가 직접 손으로 몸을 마사지하거나 교정 치료를 시행하여 종합적으로 통증 완화시키는 방법이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