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루머’ 유포자→중3학생 ‘충격’…부모 “전교 1등, 선처 바래”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유튜브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이근 대위에 대해 각종 음해성 가짜뉴스 유포자 정체가 드러났다.

 

지난 1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중학교 3학년이 포함된 디씨인사이드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를 제보를 통해 잡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제보자는 “나이 어린 학생이라 훈육 정도로 일을 마무리하려 했지만 이 학생이 꾸민 일이 어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며 “가짜사나이 운영자가 이근 대위에 대한 음해성 게시물을 확대 재생산해 갤러리 유입자를 늘리려 했다”고 전했다.

 

이어 “운영진 단톡방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근 대위와 로건 교관 등 가짜사나이 출연진의 이슈를 특정해 문제를 만들고 그것을 확대 재생산해 인터넷상에 화제가 되면 자기들끼리 흥분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그들이 주고받은 단체 대화방에는 이근 대위를 시작으로 가짜사나이 출연자들에 대한 음해 모의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운영진 단톡방에 10월 초 올라온 글을 보면 ‘이근 대위가 하루 잠수비를 3000만원 요구했다’는 세월호 가짜뉴스가 만들어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에 해당 갤러리는 지난 8월 만들어져 약 26만명의 회원을 보유했으나 디시인사이트에 의해 폐쇄됐다. 가짜뉴스의 최초 유포자로 지목된 학생의 부모는 “아들은 전교 1등을 하는 등 모범생. 선처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근 대위 측 법률대리인은 “경찰 신고 등 법률적 조치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이근 대위’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