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질 떨어뜨리는 무릎 퇴행성관절염, 관절내시경으로 호전 가능

[정희원 기자] 우리 몸에서 퇴행성관절염이 쉽게 발생할 수 있는 부위가 바로 무릎이다. 무릎은 몸의 무게를 지탱하며 다리의 움직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이 부위에 문제가 생기면 운동범위 감소 및 통증은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데 큰 어려움을 야기시켜 삶의 질이 떨어진다.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노화가 가장 큰 원인이 되는 퇴행성관절염은 많은 중, 장년층의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의 점진적인 손상이나 노화로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 등에 손상이 일어나 염증과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관절의 염증성 질환 중 가장 높은 빈도를 보인다.  

김동현 광명21세기병원 원장.

지속적으로 무리하게 관절을 사용하다 보면 관절 사이에서 완충 역할을 하던 연골이 퇴행하며 닳아 없어지고, 연골 밑의 뼈가 비정상적으로 커진다. 이때 관절 통증, 관절 운동장애 등이 나타난다. 연골에는 통증을 느끼는 세포가 없기 때문에 이미 병이 상당히 진행 된 후에 깨닫게 되는 경우가 많아 초기 무릎의 작은 증상에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특히, 무릎을 굽혔다 펼 때 딱딱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발생한다면 '별 일 아니겠지' 생각하며 지나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자세한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 퇴행성관절염 초기에 적절한 대처를 하지 못하면 연골은 지속적으로 마모된다. 심한 경우 밤에도 무릎이 욱신거릴 정도로 아프고 관절이 붓거나 다리가 O자로 휘는 등 관절 변형이 발생될 수 있다. 

 

김동현 광명21세기병원 원장은 “퇴행성관절염 질환은 초기에 발견해 치료에 임할 경우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등과 같이 보존적인 치료를 통해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며 “하지만 꾸준한 보존적 치료에도 통증이 지속된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때 환자의 나이, 관절염의 진행 정도 등에 따라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다”며 “관절의 변형이나 인공관절치환술을 시행해야 할 정도로 관절염이 심각하지 않다면 관절내시경술을 통해 관절 내부를 정리함으로써 통증 및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무릎 관절내시경은 해당 관절 부위에 관절내시경을 삽입하여 문제를 진단하는 동시에 치료하는 수술법이다. 관절 부위에 조그마한 구멍을 만든 후 관절경을 삽입, 손상된 관절면을 다듬어 통증을 완화시킨다. 이는 MRI로도 진단을 내리기 어려운 질환까지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으며 수술 절개 부위가 작아 일상으로의 복귀가 빠르고 수술 후 통증이 적어 바쁜 현대인들에게 효율적이다. 

 

평소 퇴행성관절염을 예방하려면 무릎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동작의 반복이나 올바르지 못한 자세 등을 개선하는 게 우선이다. 이를 통해 관절의 퇴행성 변화를 늦춰야 한다.  

 

또, 건강한 관절을 유지하기 위해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꾸준히 실천하는 게 바람직하다. 김 원장은 “퇴행성관절염은 무조건 참으면 해결되는 질환이 아니므로 초기에 적극적이고 적절한 치료로 더 이상 병이 진행되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