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가리면 어떡하냐”…파나틱스 관계자, 노출 강요에 손찌검까지?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그룹 파나틱스가 네이버 V라이브 방송 도중 관계자의 노출 강요를 당했다는 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이 일자 소속사 에프이엔티가 사과했다.

 

파나틱스의 소속사 에프이엔티 측은 17일 “지난 7일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 당사는 스태프의 발언이 어떠하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파나틱스 멤버 4명은 V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짧은 하의에 드러나 다리를 가리려 외투로 덮었다. 그러나 한 남성 관계자의 “가리면 어떡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다시 갖고 와”라며 외투를 가져다준 다른 관계자를 다그치는 목소리가 들렸다. 다른 관계자가 “보일 것 같은데”라고 대답하자 남성 관계자는 “안 보여. 너 바보냐”라며 막말까지 했다. 이에 파나틱스 멤버들은 눈치를 보다 결국 다리를 덮고 있던 외투를 치우고 방송을 이어갔다.

 

또한 문제의 영상은 초반에는 카메라가 상반신만 비췄으나 점점 구도가 내려가면서 멤버들의 하반신까지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남성 관계자 누구냐”, “방송 중에 이러는데 뒤에서 어떨까”, “부모님이 보시면 억장 무너질듯” 등 비난과 함께 멤버들을 걱정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일부 누리꾼은 문제의 발언 이후 ‘짝, 짝’ 소리가 들려 “설마 스태프 때린 거야?", “뺨 맞는 소리네”라며 남성 관계자의 폭행 의혹도 제기했다.

 

한편 그룹 파나틱스는 지난해 8월 6인조 데뷔, 멤버 비아, 나연을 영입하면서 8인조로 재편했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V라이브 영상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