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심사위원에 이어 작가로…BIAF 특별전시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구혜선이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20)이 ‘Ani-마스터展’을 통해 자신의 작품 세계를 선보인다.

 

 BIAF는 매년 ‘Ani-마스터展’이라는 이름으로 관객들을 위한 기획 전시를 선보였다. 올해는 연출, 연기뿐 아니라 미술 분야에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구혜선 작가를 초청해 ‘imagine’이라는 제목의 전시를 개최한다.

 

 구혜선은 감독으로서 BIAF2020 장편 경쟁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데 이어, 작가로 특별 전시까지 선보이며 BIAF와 지속적인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구혜선은 2009년 개인전 ‘탱고’를 시작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다수의 전시를 선보이며 꾸준히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이어왔다.

 

 올 4월에는 진산갤러리에서 초대전 ‘항해-다시 또 다시’를 열고 전시 수익금을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복지금으로 기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마음속으로 그림을 그리다’라는 주제의 구혜선 작가의 전시 ‘imagine’은 최근 발매한 피아노 뉴에이지앨범(숨3) 음악을 융합한 전시이다. 음악을 들으며 관객이 마음으로 이미지를 상상할 수 있도록 심플한 형태로 전시를 구현했다.

 

 더불어 이번 전시에서는 그림 외에도 음악과 영상장치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구성을 통해, 수동적인 관람을 넘어 관객들이 능동적으로 작품을 해석하고 직접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기회까지 마련될 예정이다.

 

 구혜선 작가의 기획전시 ‘imagine’은 오는 10월 18일부터 10월 25일까지 개최되며, 한국만화박물관 1층 제2기획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BIAF2020은 10월 23일부터 10월 27일까지 개최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