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지명수배 중 파티 영상 올려…범무부 “소재 파악중”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을 받은 뒤 해외로 출국한 배우 윤지오가 최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생일파티 영상 등을 올려 화제다.

 

오늘(17일) 법무부와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5월 11일 피의자인 윤 씨가 해외로 출국한 사유로 기소중지 처분을 내렸다.

 

윤 씨는 ‘장자연 사건’ 증인으로 나선 인물로, 개인 계좌나 본인이 설립한 단체 ‘지상의 빛’ 후원 계좌 등을 통해 후원금을 모집했다. 이후 윤 씨는 자신의 경호 비용이나 공익제보자 도움 등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은 뒤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혐의로 고발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이던 경찰은 지난해 윤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고, 이를 기반으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아울러 외교부에도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해 절차가 완료된 상태다. 이후 지난 4월 기소중지 의견으로 윤 씨 사건을 중앙지검으로 송치했다.

 

법무부는 “윤 씨가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라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고,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씨는 지난 8일 “생일 소원은 뭐가 없더라고요. 떳떳하게 잘 살아왔고 살아가면서 증명할 수 있는 시기가 찾아올 테니 성실하게 잘 살아갈게요”라며 생일파티 영상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사진=뉴시스, 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