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 손상 심한 퇴행성관절염,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 고려

[정희원 기자]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의 점진적인 손상이나 퇴행성 변화로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 등에 손상이 일어나 통증 및 부종, 변형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중년 및 노년층 환자가 대다수다. 특히 중년 여성의 경우 폐경 후 여성호르몬 감소로 인한 연골 약화로 인해 발생되는 경우가 많다. 다만 비만이나 무리한 운동, 다이어트, 교통사고와 같은 외부 충격으로 인해 비교적 젊은 연령층에서도 발병할 수 있어 전 연령대가 주의해야한다.

 

퇴행성관절염 초기에 가장 흔하게 호소하는 증상은 국소적인 통증이다. 처음에는 관절을 움직일 때 심해지는 양상을 보이다가 점차 움직임과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통증이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 또 관절 운동시 마찰음이 느껴지거나,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쪼그려 앉았다 일어날 때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이태진 연세바로척병원 대표원장.

하지만 이같은 증상은 서서히 진행될 뿐 아니라 좋아졌다 나빠지는 간헐적인 경과를 보이기 때문에 단순 근육통으로 생각하고 방치, 병을 키우는 사례가 많다. 때문에 증상이 의심된다면 지체하지 않고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의사로부터 정밀한 진단을 받고 올바른 치료계획을 세우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퇴행성관절염은 보편적으로 초기, 중기, 말기 3단계로 나눌 수 있다. 각 단계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 적용하게 되는데 연골 손상이 경미한 초기의 경우 주사치료나 무릎 주변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도수, 운동치료를 통해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연골 손상이 심각한 단계라면 수술적인 치료를 고려하게 된다. 

 

만약 뼈와 뼈가 완전히 맞닿아 충돌할 정도로 연골 손상 정도가 심하다면 인공관절 치환술이 좋은 대안일 수 있다. 인공관절치환술은 손상된 무릎 관절뼈를 제거하고 이를 대체할 수 있는 금속과 플라스틱 재질의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수술방법이다.

 

이태진 연세바로척병원 대표원장은 "인공관절치환술의 경우 오랜 기간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한 특수한 재료들을 통해 정상관절의 기능을 효과적으로 대체할 수 있다”며 “최근에는 인공관절의 운동범위가 넓어지고, 수명이 길어져 재수술의 발생이 감소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별이나 나이 관절의 생김새에 적합하게 제작되는 맞춤형 인공관절, 여성형 인공관절 등 환자의 상태에 따라 선택의 폭도 넓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연골손상의 범위가 비교적 크지 않을 경우 건강한 관절부분과 인대, 힘줄 및 무릎뼈 등 관절 주변 조직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문제 부위의 관절만을 대체할 수 있는 인공관절 부분치환술의 적용 또한 가능할 수 있다.

 

이태진 원장은 “인공관절 수술은 고난도 수술로 꼽히는 만큼 관련 수술에 대한 풍부한 임상경험과 술기를 갖춘 정형외과 전문의를 통해 진행해야 안전하다”며 “수술 후 체계적인 재활치료가 동반될 경우 더욱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어 전문적인 재활센터를 운영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게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