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오인혜 부검서 타살 혐의점 없어 수사 종결… 유족, 장레 절차 진행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배우 故 오인혜의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1차 결과가 나왔다.

 

16일 한 매체는 경찰이 “타살 혐의점이 없으며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나왔다. 타살 가능성이 없기에 수사를 종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오인혜의 부검이 끝나고 유족이 발인 등 장례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오인혜의 정확한 사인 조사를 위해 부검을 신청했다. 오인혜 집 주변 CCTV, 출입자 확인 등을 통해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파악한 바 있다. 

 

한편 故 오인혜는 지난 14일 새벽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 병원으로 이송됐다. 응급 조치 후 맥박과 호흡이 돌아왔지만 끝내 깨어나지 못하고 같은 날 오후 세상을 떠나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