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입국 안 한 치나누 오누아쿠에게 ‘2시즌 자격 정지’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두 시즌 KBL 선수자격 정지 제재.’

 

 KBL이 치나누 오누아쿠에게 내린 징계 수위다.

 

 KBL은 16일 “금일 오전 논현동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원주 DB 구단과 재계약을 체결한 후 입국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치나누 오누아쿠에 대해 심의한 결과 2시즌 KBL 선수자격 정지 제재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해당 에이전트에게는 엄중 경고하며 재발 시 중징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KBL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