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토토 참가자 50%, “KIA, 두산 이긴다”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대표 김용민)는 11일(금)에 열리는 2020시즌 한국프로야구(KBO)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109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KIA-두산(3경기)전에서 홈팀 KIA의 투표율이 50.95%로 집계돼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다고 밝혔다.

 

원정팀 두산의 승리 예상은 32.37%로 나타났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예상은 16.68%로 드러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KIA(4~5점)-두산(2~3점)이 6.33%로 집계됐다. 이어 KIA(6~7점)-두산(2~3점)과 KIA(4~5점)-두산(4~5점)이 각각 5.41%와 5.15%로 그 뒤를 이었다.

 

KIA와 두산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현재 두산은 kt와 함께 리그 공동 4위(56승3무44패)에 올라있고, KIA는 6위(54승46패)에 위치하고 있다. 10일 현재 양팀은 2.0게임 차를 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 양팀의 상대전적에서는 두산이 8승3패로 우세함을 보이고 있다. 이 중 KIA 원정 6경기에서도 4승2패를 거둬 KIA에게 강한 면모를 보여온 두산이다.

 

다만, KIA의 최근 상승세는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KIA는 9월 치른 7경기에서 6승1패로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최근 10경기로 기록을 확장해봐도 8승2패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은 KIA다.

 

한 때 주전들의 부상 이탈로 어려움을 겪었던 KIA는 내야수 김태진, 김선빈이 복귀하면서 전력이 안정화되고 있다. 또 최형우, 나지완, 유민상도 꾸준히 화력에 보탬이 되면서 팀 승리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번 시즌 두산이 상대전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KIA가 최근 안정된 전력을 바탕으로 상승세를 이어 나가고 있기 때문에 이번 경기 역시 우세한 경기를 펼칠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반면, 토토팬들은 나머지 두 경기에서는 승부를 알 수 없는 접전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했다. 먼저, 롯데-삼성(1경기)전에서는 원정팀 삼성의 승리 예상이 41.51%로 집계됐고, 홈팀 롯데의 승리 예상은 이와 큰 차이가 없는 40.64%로 나타났다.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7.85%로 드러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롯데(8~9점)-삼성(8~9점)이 4.90%로 1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NC-kt(2경기)전 역시 NC 승리 예상(41.03%)과 kt 승리 예상(40.47%)이 거의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8.50%로 가장 낮았다. 최종 점수대 기록 예상은 NC(4~5점)-kt(2~3점) 6.01%로 최다를 기록했다.

 

이번 야구토토 스페셜 109회차 게임은 경기 시작 10분 전인 오는 11일(금) 오후 6시 20분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토토코리아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