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논란’ 송대익, 삭발 후 한 달 만에 복귀…“책임지겠다” 거듭 사과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조작 방송’으로 큰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 송대익이 한 달 만에 다시 방송에 복귀했다.

 

1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녕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삭발한 모습으로 나타난 송대익은 “영상을 올리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 ‘이대로 사라질까’라는 생각도 하고, ‘어떻게 하면 내가 한 실수를 주워 담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제일 많이 했던 것 같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송대익은 “곰곰이 생각해본 결과, 지금 이 상황을 회피하는 것보다 자신이 저지른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생각해 영상을 켰다”며 “제가 한 실수를 다시 되풀이하지 않고, 가슴 깊숙이 새기며 죄송한 마음으로 사죄하며 살아가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 어리석은 행동에 실망하셨을 시청자분들과 제 이기적인 행동으로 피해를 보신 브랜드 관계자분들께 정말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 정말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송대익은 지난 6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 음식 브랜드 배달원이 배달 음식을 훔쳐먹었다고 주장, 해당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해당 가맹점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했다”는 입장을 밝히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후 ‘조작 논란’이 거세지자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 사과했다. 그러나 논란 후 한 달이라는 짧은 시간에 영상을 게재한 송대익에 대다수 누리꾼은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송대익 유튜브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