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2루타에 ‘활짝’-수비 실책에 ‘화들짝’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최지만은 1일(한국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그는 4타수 1안타 2삼진 1볼넷을 기록했다. 1회 초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2회 2사 1, 2루에서는 볼넷을 얻어내 만루를 만들었다. 4회에는 투수 땅볼로 아웃됐다.

 

7회 초 기다리던 안타가 나왔다. 1사 후 상대 투수 숀 암스트롱의 공을 받아쳐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홈까지 밟지는 못했다. 9회 1사 주자 없는 상황, 마지막 타석에서는 5구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그의 시즌 타율은 0.188에서 0.200(20타수 4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수비에서는 실책을 범했다. 3-4로 끌려가던 7회 말 1사 만루 상황. 최지만은 리오 루이즈의 땅볼 타구를 잡아 홈으로 던졌다. 그러나 송구는 빗나갔고 3루 주자 레나토 누네즈가 득점에 성공했다. 동시에 루이즈도 1루에 안착했다. 최지만의 시즌 세 번째 실책이었다.

 

탬파베이는 이날 3-6으로 패배해 3연패를 기록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