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강철비2’ 정우성 "달갑지 않더라도…한반도 문제에 관심 가져야"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분단 체제를 얼마나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는지 질문을 던지고 싶었어요. 정치적으로 접근하기보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배우 정우성이 29일 개봉한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 양우석 감독)’으로 돌아왔다. 그는 평소 소신 있는 정치적 발언과 행보로 늘 ‘뜨거운 감자’였다. 그런데도 북핵, 잠수함 등 민감한 소재를 담은 작품을 선택했다. "달가워하지 않은 분들이 있을 것”이라며 “한반도 문제에 대한 원론적인 질문을 던지는 이 영화의 숙명”이라고 운을 뗐다.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 정우성은 첨예하게 대립하는 북 위원장과 미국 대통령 사이에서 전쟁을 막기 위해 목숨 걸고 노력하는 대통령 한경재로 분했다. 특히 대통령 역을 연기하면서 분단으로 인한 불행, 평화에 대한 갈망, 문제의 당사자지만 직접 해결할 수 없는 무기력한 모습을 투영하는 데 초점을 뒀다. 

 

보통 시리즈라 하면 전편과 속편의 스토리가 이어지지만 '강철비2'는 그 틀을 과감히 깨버렸다. 캐릭터들도 완전히 달라졌다. 정우성은 전편 ‘강철비1’에선 북한 특수요원으로, 이번에는 남한의 대통령으로 진영을 바꿔 연기했다. "양우석 감독이기에 할 수 있었던 기발하고 신박한 기획”이며 “분단의 현실이 무겁다 보니 외면한 경우가 있었다. 양 감독은 이 작품을 보면서 즐기되 진지한 시선을 갖도록 유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신선한 아이디어가 민감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는 소재에 풍자와 유머코드를 적절히 섞어 작품의 메시지를 분명히 했다는 것.

 

 

정우성이 추천하는 관전 포인트로는 후반부 ‘백두호’에서 벌어지는 잠수함 액션신을 꼽았다. "밀리터리 덕후인 양 감독은 고증을 중요시한다. 실제로 잠수함에 납품하는 진해의 군수공장에서 장치들을 주문 제작해 진짜 같은 핵잠수함을 구현했다. 영화사에 남을 만한 세트다. 협소하고 움직임이 제한된 공간이 상당히 도움되는 제약으로 작용했다. 세 정상이 잠수함에 갇혀 갈등과 그 갈등을 풀어나가는 과정 속에 절제미와 코믹스러움이 균형을 이룬다"고 자랑했다. 또한 정우성 개인적으로도 한반도 정세에 대한 뚜렷한 시야가 생겼다. "이번 작품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이 명확해졌다. 현재 코로나 19 사태 같은 민족적 위기에 문제 해결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가는지도 생각해보게 됐다"고 의미 있는 소감을 밝히기도.

 

3편 출연에 대해서는 "시나리오를 봐야 한다”면서 “2편 결과가 어떨지 모르겠지만 우리끼리 만족해서 또 하면 독점(웃음)"이라며 말을 아꼈다.

 

 

 

‘절친’ 이정재 주연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강철비2’와 일주일 차이(8월 5일)로 개봉을 앞두고 있다. 같은 직업, 같은 회사, 같은 시기에 작품 개봉까지 똑 닮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정재를) 견제하지 않는다”며 “적당한 거리에서 바라보며 각자의 선택을 존중하고 응원하는 것이 건강한 우정을 오래 지속한 비결"이라고. 

 

 

데뷔 27년 차 배우 정우성. 실패를 받아들이는 법도 남다르다. 그렇기에 개봉 앞에서도 담담했다. "좋은 평가를 받고 많은 관객이 영화를 보면 좋겠지만, 결과는 꼭 그렇지 않다. 그렇다고 해서 좌절해서는 안 된다. 망하더라도 그 결과를 온전히 감내하는 게 답이다. 인생에서도 보면 파장이 각기 다른 시기가 있다. 성공에 대해 너무 집착할 필요는 없다. 더 나은 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뿐이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틸컷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