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간 스마트폰 들여다보는 20대, 목디스크 급증

[정희원 기자] 디스크는 노화로 인해 발병하는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이렇다보니 젊은 사람이라면 목이 뻐근해도 일시적인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최근 20대 목디스크가 늘며 목 통증을 호소하는 젊은층이 증가하는 만큼 주의할 필요가 있다.  

 

20대에서 목디스크가 급증하는 이유로는 컴퓨터 사용 시 장기간 고개를 푹 숙이거나 머리를 앞으로 내밀며 스마트폰을 하는 자세 등 잘못된 자세가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신성찬 장안동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대표원장

신성찬 장안동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대표원장은 “목디스크는 갑작스러운 통증으로 발현되는 것보다는 지속적인 피로 누적과 함께 서서히 진행된다”며 “일시적인 통증이나 단순 근육통으로 착각하다가 상태가 더욱 심각해져 병원을 찾는 20대 목디스크 환자가 증가세”라고 설명했다. 

 

만약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줄 정도의 목 통증과 함께 손 저림, 팔 저림, 견갑골(날개뼈) 안쪽 통증, 원인 모를 두통 등 증상이 있다면 목디스크를 의심해 볼 수 있다. 

 

초기에 병원을 찾아 MRI 검사 등을 통해 진단을 받는다면 어렵지 않게 비수술치료로 금방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한 번 디스크가 생긴 뒤 방치하게 되면 목 주변과 근육과 인대, 디스크에 퇴행성 변화를 더욱 가속화시키게 된다.  

 

비수술치료로는 주사치료, 약물치료, 물리치료, 도수치료, 신경성형술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 우선 보존적 방법을 동원하여 치료를 한 뒤에도 통증이 계속 지속되거나 마비가 발생했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수술은 인공디스크 치환술로 손상된 디스크를 제거하고 동일한 기능을 할 수 있는 인공디스크로 대체하는 방법이 있다. 

 

한편 목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복되는 나쁜 자세를 지양해야 한다. 예를 들어 모니터를 볼 때 자기 시선보다 높은 곳을 보기 위해 모니터 받침대를 사용하고 스마트폰도 거치대를 사용하여 과도하게 목을 숙이는 동작을 피해야 한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