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초이스가 뽑은 여름철 ‘찰떡’ 스킨케어템은

[정희원 기자] 덥고 꿉꿉한 여름 날씨에 피부는 지치기 쉽다. 

 

전체적으로 상승한 기온과 마찬가지로 피부온도도 높아진다. 이는 젊고 탄탄한 피부에는 ‘악영향’을 주는 요소다. 피부 온도가 1도씩 상승할 때 마다 피지의 분비량은 10% 이상씩 급속하게 증가하므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같은 변화에 지성·복합성 피부는 더 곤란하다. 피지 분비가 왕성해지며 유수분 밸런스가 쉽게 깨지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피지분비가 왕성해질뿐 아니라 피부 속당김 현상까지 나타난다. 과잉 피지분비가 지속될 경우 모공이 넓어지고 여드름이 유발될 우려도 높아진다. 

 

끈적끈적, 여름날씨에 지친 피부를 달래줄 순한 스킨케어가 필수다. 스킨케어브랜드 폴라초이스는 여름에 쓰기 좋은 스킨케어 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건강한 유수분 밸런스 회복 원한다면… ‘스킨 발란싱 라인’ 

 

스킨 발란싱 라인에는 붉은기·뾰루지·블랙헤드 등을 완화해주는 진정성분이 풍부하게 배합돼 있다. 이와 함께 강력한 항산화성분이 피부를 더 젊게 가꿔준다.  

 

항산화 성분이 피부에 제대로 도달될 수 있도록 세포대화 성분이 배합돼 있어 피부가 스스로 재생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이같은 성분 조합은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회복하도록 돕는다.  

 

폴라초이스 스킨발란싱 라인은 약산성 클렌저와 토너, 모이스처 젤, 선스크린 등으로 구성됐다.  

 

‘스킨발란싱 클렌저’는 풍부한 생크림같은 거품으로 노폐물을 순하게 지워주는 약산성 클렌저다. ‘스킨 발란싱 토너’는 피부의 pH밸런스를 관리하고 피부결을 정돈해준다. 미백·모공정돈 역할을 하는 비타민B의 일종인 나이아신아마이드가 함유돼 여름철 모공정돈에도 유리하다.  

 

번들거리는 질감이 부담스러운 여름, 젤 타입의 ‘스킨 발란싱 모이스처 젤’은 끈적임 없이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스킨케어의 마지막 단계 자외선차단은 ‘스킨 발란싱 선스크린 SPF 30’으로 나서보자. 주름 개선·미백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는 순한 유기자차 제품이다. 

◆지긋지긋한 피지, ‘클리어 라인’ 

 

과도한 피지 생성으로부터 자유롭고 싶다면 폴라초이스 ‘클리어 라인’ 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폴라초이스 관계자는 “여드름은 피부 타입에 상관없이 언제든 생길 수 있다”며 “여드름이 올라온 뒤 케어를 위한 제품을 고를 때에는 과도한 유분을 잡아주며 건조한 피부에 보습을 주는 포뮬라를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클리어 라인은 피부에 부드럽게 작용, 자극없이 피부를 보호한다. 클리어 라인에는 각질을 제거하는 바하(BHA) 성분, 모공을 케어하는 나이아신아마이드, 피부 진정·보습 성분이 풍부하게 배합돼 있어 이같은 문제를 개선하는 데 유리하다. 

 

‘클리어 클렌저’는 블랙헤드·피지·모공 문제를 효과적으로 달래준다. 이 역시 약산성 클렌저로 피부에 자극 없이 순하게 작용한다.  

‘클리어 바하 토너’는 각질을 순하게 정돈하는 지용성 성분인 바하(BHA)가 배합돼 있다. 여기에 나이아신아마이드가 더해져 모공을 케어하고 미백 효과까지 일으킨다. 지성피부로 고민하는 사람들은 끈적한 모이스처라이저를 부담스러워 한다. 이때 ‘클리어 오일-프리 모이스처라이저’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유분 성분이 없어 부담이 덜하고, 피부에 깊은 보습을 전달하는 힘은 그대로다.  

지성피부를 가진 사람 중에는 자외선차단제를 고를 때 고민이 깊은 편이다. 번들거리는 제형이 오히려 트러블을 심화시킨다고 느껴서다. ‘클리어 데일리 플루이드 SPF50+’는 이같은 문제를 최소화했다. 자외선으로부터 효과적으로 피부를 보호하며 모공을 케어하고 피부 붉은기를 완화한다. 수분감 넘치는 제형으로 발림성도 우수하다. 

 

한편, 폴라초이스는 오는 3일까지 여름에 쓰기 좋은 스킨케어 제품인 ‘스킨발란싱 & 클리어 라인 최대 25%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