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시선] ‘돈’은 한혜연이 벌고 사과는 제작진이?…대중 기만 어디까지?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내돈내산’(내 돈으로 내가 산다)는 가짜였다. 하지만 이에 대한 직접 사과는 없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거짓말이 대중의 분노를 키우고 있다.

 

한혜연이 운영 중인 유튜브 ‘슈스스 TV’는 ‘내돈내산’이라는 콘텐츠로 한혜연이 제품을 사고 후기를 알려주는 식의 영상이다. 이에 대중은 ‘한혜연이 샀다’, ‘한혜연이 쓴다’는 말만 믿고 영상을 봤다. 그리고 제품을 샀다. 제목부터 ‘내돈내산’이다. PPL에 대한 의심을 사전에 차단한 제목이다.

하지만 한혜연은 협찬이나 광고가 담긴 영상임에도 ‘유료광고’임을 표기하지 않았다고 지적받았다. 이에 유튜브 ‘슈스스 TV’ 측은 지난 15일 “광고 협찬을 받은 슈스스(한혜연)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댓글 창은 닫고 소통 창구를 막았다. 거짓 소통 사실이 알려지자 한혜연은 이틀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대중의 실망과 분노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털털하고 화끈한 모습을 보인 한혜연의 거짓 연기에 허탈감을 느끼는 이는 한둘이 아니다.

 

후에 공식 사과문에 본인 의견이 들어갔다는 말을 한다면 이 역시 핑계다. 애초에 제작진 뒤에 숨을 것이 아니라 본인의 이름으로 구독자에게 사과를 했어야 했다. 대중은 '한혜연'이 샀다는 말을 믿었기 때문이다. 

사진=한혜연 인스타그램, 유튜브 ‘슈스스TV’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