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는 안 도와주고”…데이식스 제이, JYP에 불만 토로→“오해 있었다” 사과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밴드 데이식스 멤버 제이(Jae)가 회사의 차별적 대우에 불만을 표출했다. 발언이 주목받자 제이는 “오해가 많았다.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라며 자신이 올린 SNS 글에 대해 사과했다. 

 

제이는 30일 SNS에 “왜 내 다이브 게시물은 리포스트 하지 않는 거죠?”(Why don't you repost my dive stuff?)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최근 들어 팟캐스트도 있었고, 페이스북도 있었고, 88rising이랑 한 콜라보도 있었는데 왜 제가 하는 활동들은 항상 안올려주시죠?”, “유튜브도 나는 온갖 욕을 다 먹어가면서 눈치보면서, 빌면서 겨우 허락받고, 혼자서 다했다. 결국 ‘회사 사람들이 좋게 보지 않는다’는 의견으로 접게 됐는데 왜 다른 멤버는 매니저가 스케쥴표도 만들어주고 회사가 콘텐츠 비용도 도와주고 직원들의 도움도 받으며 좋게 할 수 있는 거냐”라고 불만을 털어놨다. 유튜브 등 개별 활동에 관한 회사의 차별적 대우에 불편한 감정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후 제이는 SNS 계정에 “방금 회사와 대화를 다시 해보니 오해가 많았던 것 같다. 내 글로 걱정 끼쳐 죄송하다. 내가 표현하고 싶었던 부분은 회사와 내 개인적인 문제였다”면서 “멤버들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 이게 멤버들과 불화로 번질 것이라고 생각조차 못 했다. 내 짧은 생각으로 인해 걱정 끼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JYP엔터테인먼트도 “회사와 멤버, 서로 간에 오해로 발생한 일을 대화를 통해 잘 풀었다.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세심히 주의하고 노력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데이식스는 지난달 미니앨범 ‘더 북 오브 어스 : 더 디먼’(The Book of Us : The Demon)을 발매했으나, 일부 멤버의 심리적 불안 증세로 팀 활동을 일시 중단한 바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