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새 시즌 연봉 협상 완료, 샐러리캡 소진율 99.5%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프로농구 현대모비스가 2020∼2021시즌 연봉 협상을 완료했다.

 

현대모비스는 국내선수 15명과 보수 총액 24억 8천 8백만원에 새 시즌 연봉 협상을 마무리했다.

 

이번 FA 시장에서 이현민, 기승호, 장재석, 김민구를 영입한 데 이어 기존 선수들과의 연봉 협상에서도 순항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샐러리캡 소진율은 99.5%다.

 

팀내 최고 보수 선수는 장재석이다. 장재석은 지난 시즌 1억 6천만원에서 225% 인상 5억 2천만원(연봉 3억 7천만원, 인센티브 1억 5천만원)을 기록했다.

 

김국찬은 팀내 최고 연봉 인상률인 74.6%가 인상된 1억 1천만원(연봉 9천만원, 인센티브 2천만원), 서명진은 1천만원 인상된 8천만원에 협상을 완료했다.

 

새로운 캡틴, 함지훈은 보수 4억 5천만원(연봉 3억 6천만원, 인센티브 9천만원)에 합의했다.

 

김상규와 이종현은 각각 1억 5천만원(연봉 1억 3천만원, 인센티브 2천만원), 1억원(연봉 8천만원, 인센티브 2천만원)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KBL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