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국내여행 연 6회→1.8회 급감

한국관광공사 설문 조사

[정희원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지난달 7일∼17일 조사한 ‘코로나19 국민 국내여행 영향조사’결과 올해 여행 계획은 코로나 사태 이전에 비해 70%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설문에는 약 2만여 명이 참여했다.

응답자들의 코로나19 본격화 이전 연간 여행횟수는 평균 6회였지만 확산 이후 70% 가량 급감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2월 23일에서 5월 5일 사이 기간에는 84.9%가 실제로 여행을 취소했다. 특히 15세 미만 자녀 동반 여행자의 감소폭이 가장 컸다.

한국관광공사 조사 결과 국민들은 여행시기로 9월 이후를 가장 많이 꼽았고, 가족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다.

생활속 거리두기 기간에는 ‘여행을 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답변은 69.9%를 차지했고, ‘코로나19 예방 수칙만 잘 지킨다면 여행을 가도 괜찮다’는 30.1%였다.

향후 국내여행 재개 희망시기로는 9월 이후를 선택한 비율이 33.9%로 가장 높았다. 하지만 ‘6월 중후반’과 ‘7월’, ‘8월’을 선택한 비율도 각각 12.7%, 13.6%, 10.3%로 나타났다.

국내여행 재개 시 첫 희망 방문지로는 ‘제주도(43.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강원도’(23.4%), ‘경상도’(14.0%), ‘부산’(10.4%), ‘전라도’(6.9%), ‘경기도’(1.3%), ‘충청도’(0.7%) 등의 순이었다.

또한 여행 동반자로는 응답자 거의 모두가 ‘가족’(99.6%)을 들었다. ‘친목단체·모임’(0.1%), ‘친척’(0.8%), ‘직장동료’(1.1%) 등 동반 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단체 구성은 회피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