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인터뷰] 차상현 감독은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봤다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트레이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GS칼텍스는 지난 21일 한국도로공사와의 2대2 트레이드를 공식 발표했다. 세터 이고은, 레프트 한송희를 보내고 세터 이원정과 레프트 유서연을 맞이했다. 이원정은 2017~2018시즌 1라운드 2순위로 도로공사에 입단했다. 그간 베테랑 이효희(현 도로공사 코치)의 뒤를 받쳤다. 유서연은 2016~2017시즌 1라운드 4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데뷔 시즌 종료 후 KGC인삼공사를 거쳐 도로공사에 합류했다. 공수에서 탄탄한 기본기를 갖췄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팀의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봤다. 유서연은 현재에 가깝다. 즉시전력감으로 기존 주전 레프트 이소영, 강소휘에게 좋은 자극제가 될 예정이다. 차 감독은 “지난 시즌 도중 소영이, 소휘가 부상으로 빠져 위기가 한 번 왔다. 당시 박혜민, 권민지가 충분히 잘해줬지만 더 안정적인 카드가 필요했다”며 “서연이가 있으면 작전이 몇 가지 더 늘어난다. 공격력이 굉장히 샤프하고 레프트, 라이트 다 가능한 살림꾼이라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원정은 장기적으로 길게 바라본다. 잠재적인 능력을 끌어내려 한다. 차상현 감독은 “도로공사에서도 경기 경험을 꽤 많이 쌓았다. 어린 선수고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주목했다”며 “우리 팀에서 기량을 100% 발휘하리라 장담할 순 없지만 선의의 경쟁을 통해 기회를 잡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지난 시즌까지 이고은-안혜진 더블 세터 체제를 가동했다. 새 시즌도 선수만 달라졌을 뿐 큰 틀은 같다. 붙박이 주전과 백업은 없다. 이원정, 안혜진의 성장세와 컨디션 등을 고려해 매 경기 선발 세터를 결정할 계획이다.

 

차 감독은 “트레이드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모른다. 새로 온 선수들이 우리 팀에 빨리 적응해 새 시즌 준비를 잘해줬으면 좋겠다”며 “선수는 코트에서 경기력으로 보여줘야 한다. 다들 본인의 기량을 십분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KOVO / 위: 유서연, 아래: 이원정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