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토크박스] 재일이도 없고, 재환이도 없고…김태형 감독의 대책은

오재일

“오재일, 김재환 둘 다 부상입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부상 선수 소식을 알렸다.

 

두산은 이날 주전 1루수 오재일을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지난 20일 경기 도중 오른쪽 옆구리 통증으로 교체됐는데 약간의 손상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김 감독은 “예전에 안 좋았던 부위인 것 같다. 심한 부상은 아니다”라며 “일단 이번 주까지는 출전하기 힘들다고 본다. 트레이닝 파트에서 다음 주 월요일까지 지켜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당분간 오재일 대신 최주환이 1루수로 출전한다. 그가 맡았던 3번 타순은 외인 페르난데스가 책임질 예정이다.

 

더불어 주전 좌익수이자 4번 타자 김재환도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전날 자신의 타구에 발등을 맞았는데 스파이크를 신는 데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 김 감독은 “경기 후반 대타 출전이 가능한지 살펴보고 투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4번 타순은 최주환, 좌익수는 김인태에게 맡길 계획이다.

 

김재환

 

잠실=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