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5월 완전체 컴백 확정 “주헌 활동 복귀”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오는 5월 국내 가요계로 컴백한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27일 “몬스타엑스가 오는 5월 중 새로운 앨범으로 가요계 컴백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미니앨범 ‘팔로우 : 파인드 유(FOLLOW : FIND YOU)’ 이후 약 7개월 만에 새로운 앨범 발표를 예고하며 국내 컴백을 확정 지었다.

 

몬스타엑스는 최근 미국 첫 정규앨범 ‘올 어바웃 러브(ALL ABOUT LUV)’를 발표하며 현지에서의 인기를 확인했다. 앨범 발매 이후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5위에 오르며 역대급 성적을 썼다. 그뿐만 아니라 총 7개 빌보드 차트 톱 10에 진입을 시작으로 롤링스톤 ‘톱 200 앨범’ 7위, 라디오 디즈니의 ‘톱 라디오 디즈니 송즈’ 차트 1위, 타임지 선정 ‘금주의 베스트 곡 5’에 오르기도 했다.

 

이번 컴백은 특히 몬스타엑스 완전체가 모인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스타쉽은 컴백 소식과 함께 “지난 1월 심리적 안정과 충분한 휴식을 위해 일시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멤버 주헌이 오는 5월 컴백을 기점으로 몬스타엑스 활동에 복귀할 예정”이라며 “주헌은 휴식기 동안 치료와 회복에 전념해 건강이 많이 호전된 상태로 당사자와 소속사, 전문의 등과 심도 있는 논의 끝에 활동 합류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몬스타엑스 멤버들의 컨디션을 꾸준히 체크하며 건강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몬스타엑스는 오는 5월 중 컴백을 목표로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컴백 일정은 추후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