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권진영 “유인영과 달고나 커피 만들어…오십견 온 줄”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권진영이 절친 배우 유인영과 달고나 커피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코너 ‘그러면 안 돼∼∼’로 꾸며져 코미디언 권진영이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권진영에게 ‘절친’ 유인영과 얼마나 자주 만나냐고 물었고, 권진영은 “일주일에 3번도 만난다. 남편과 3명이 같이 보기도 한다. 연기할 때 표독스러운 톤인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라고 말했다.

 

유인영과 만나면 무엇을 하느냐는 DJ 김영철의 질문에 권진영은 “맛있는 것을 같이 먹고 논다”면서 “얼마 전에는 달고나 커피를 직접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DJ 김영철이 권진영에게 “정말로 4천 번 흔들어야 하나?”라고 물었고, 권진영은 “4천 번 저었다가 50살이 되지는 않았지만, 오십견이 온 것 같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렇게 해서 망쳤는데 그래도 둘이 맛있게 먹었다. (유인영이) ‘재미있었어. 괜찮아. 물 조절을 잘 못 했구나 언니’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SBS 파워FM ‘철파엠’은 매일 오전 7시 방송된다.

 

사진=SBS 파워FM ‘철파엠’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