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상해 “죽을때까지 아내 김영임 말 잘 듣겠다”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아침마당’ 이상해가 아내 김영임의 말을 잘 듣겠다고 약속했다.

 

27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코너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에서는 ‘아내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 생긴다’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병서는 이상해에게 “아내의 말을 잘 들어서 좋은 일이 있는지 궁금하다. 나는 아내 말 들어서 별로 좋은 일을 못 봤다”고 질문했다. 이에 이상해는 “최병서는 잔소리를 많이 듣게 생겼다. 아내 말 잘 들어라. 말 잘 들으면 덕을 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상해는 같이 출연한 아내 김영임을 향해 “여보 죽을 때까지 당신 말 듣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김영임은 “깜짝 놀란 게 말대로 하면 정말 괜찮은 남편인데, 말하고 조금 어긋나는 부분이 있다. 방송과 약간의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상해는 김영임에게 “잘 말해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김영임은 “손을 잘 씻어야 하는데 들어오면 신발 벗자마자 손 씻으라고 하는데 그걸로 화를 낸다”고 폭로했다.

 

이상해는 “처음에 들어갔을 때 손 씻으라고 한다. 그래서 알았다고 하고 손 씻고 안방에서 나오면 또 손 씻으라고 한다. 하루에 몇 번이나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상해는 집에서 설거지한다고 말하며 “아내 말을 잘 듣는데 일이 동시에 하나씩 늘어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영임은 “설거지를 하면 그릇에 뭐가 묻어있다. 음식을 담으려고 하면 잔여물이 남아있어 내가 또 설거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