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현, SBS 드라마 '굿캐스팅' 출연 (공식)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배우 우현이 '굿 캐스팅'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우현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25일 "우현이 오는 4월 27일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에서 명계철 전무 역으로 출연한다"고 전했다.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게 되면서 벌어지는 액션 휴머니즘 블록버스터로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를 연출한 최영훈 PD가 의기투합해 만든 작품이다.

 

극 중 우현은 최고의 실력을 지닌 연구원으로 파격적인 승진을 거듭하며 일광 하이텍을 세계적 기업으로 일군 전무 명계철 역으로 출연작마다 신선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치는 우현이 이번엔 어떤 존재감을 선보이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지 벌써부터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우현은 최근 OCN '구해줘2', KBS2 '국민 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에 이어 영화 '1987', '말모이', '타짜 3' 등에 출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시대극, 코믹, 스릴러, 사극 등 장르를 불문하고 그만의 독특한 캐릭터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입증하고 있으며, 다양한 작품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의 입지를 단단히 하고 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오는 4월 27일 첫 방송 될 예정이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