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영화제, 코로나 19 여파로 연기…“최소 6월 말까지”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오는 5월 개최 예정이었던 제73회 칸국제영화제가 코로나 19 여파로 결국 개최가 연기됐다.

 

19일(현지시각) 칸 영화제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5월 12일부터 23일까지 예정된 영화제를 예정대로 치를 수 없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영화제 진행을 위해 여러 옵션을 고려 중이며 6월 말부터 7월 초까지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추후 프랑스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보건 상황이 개선되면 새로운 개막 일정을 공식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19 여파로 대부분의 국제영화제가 연기를 결정했지만, 앞서 칸영화제 측은 개최 의사를 거듭 드러내 왔다. 그러나 유럽 내 코로나 19 전파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프랑스 내 확진자가 9000여 명이 넘어서고 프랑스 정부가 이동금지령을 내리는 등 상황이 악화하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1946년 시작한 칸영화제는 베를린, 베네치아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힌다. 1948년과 1950년엔 재정적인 문제로 열리지 못했고, 1968년에는 5월 학생운동(68혁명) 여파로 영화제 도중 행사가 취소된 적은 있으니 일정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칸영화제 포스터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