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역시 통이 크다…김호중, 코로나19 관련 우승상금 전액 기부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파격 공약이 나왔다. ‘미스터트롯’ 결승진출자 김호중이 우승 상금 전액을 코로타19와 관련해 기부하겠다는 포부을 발표했다.

 

김호중은 11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트로트 도전이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 정말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마지막 남은 결승전 무대도 끝까지 지켜봐달라. 만약 우승을 한다면 현재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국민분들을 위해 전액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 노래로 함께 웃고 울어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최선을 다하는 무대 지켜봐달라”고 했으며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며 코로나로 신음하고 국민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한편 12일 방송 예정인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전에는 김호중을 비롯해 임영웅, 이찬원, 영탁, 정동원, 김희재, 장민호이 진(眞)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인다.

 

jkim@sportsworldi.com

 

다음은 김호중이 올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호중입니다. 미스터트롯에 도전하고 첫 방송이 나간지 얼마 안된 거 같은데 벌써 결승전 무대만 남았습니다.

 

제겐 트로트 도전이 처음이라 부족한 점도 많았는데 응원과 관심 또 정말 많이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지막 남은 결승전 무대도 끝까지 지켜봐주세요...!

 

제가 내일 만약 우승을 한다면 현재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국민분들을 위해 우승상금 전액을 저희 아리스 이름으로 도움이 필요한 소중한 곳에 쓰일 수 있게 할 것이며 약속드릴겁니다.

 

제 노래로 행복해하셔서 또 함께 웃고 울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좋은 하루 복된 하루 되세요.

 

최선을 다하는 무대 지켜봐주세요! 대한민국 파이팅


김 호 중 올림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