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내 안의 발라드’ 문세윤, 봉준호 패러디 “나는 아침까지 마실 준비가 돼 있다”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나는 아침까지 마실 준비가 돼 있어요.”

 

19일 오후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엠넷 발라드 버라이어티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마두식 피디를 비롯해 김동현, 문세윤, 유재환, 윤현민, 장성규, 주우재, 한혜진이 참여했다.

 

‘내 안의 발라드’는 노래 실력은 부족해도 음악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대세 예능인 6인의 발라드 앨범 도전기다. 마두식 피디는 “출연자들이 ‘신곡 발표’를 목표로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도전과 성과에 따라서 달라진다. 끝까지 지켜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수익은 정해진 게 있다. 내부 매뉴얼에 따라 ‘공정 거래’하겠다”고 미소를 띠었다.

 

국민 가수를 꿈꾸는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노래할 때가 가장 즐거운 개그맨 문세윤, 예능 이미지를 벗고 진지한 발라드를 부르고 싶은 작곡가 유재환,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발라드 곡 발표가 꿈인 배우 윤현민, 사람들을 위로하는 발라드를 부르고 싶은 전 아나운서 장성규, 발라드 역사를 꿸 정도로 덕후인 모델 겸 배우 주우재까지 여섯 명이 ‘발라더’의 꿈에 도전한다.

문세윤은 “일주일에 한 번 씩 코미디 프로그램을 하다보면 조명들 몇 개 안쓴다는 생각이 든다. 근데 가수들은 조명들을 전부 다 쓴다. 항상 무대에서는 가장 멋있는 사람은 가수라고 생각했다. 여러 장르를 해봤는 데 가수라는 직업을 도전을 못해서 아쉬웠다. 이번에 배울 수 있게 돼서 노래부르는 일로 무대 설 수 있다는 설레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앞서 문세윤은 제작발표회에 이전 봉준호 감독에게 “최고의 엔터테이너다”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이에 문세윤은 “나와 유세윤 씨를 거론하며 최고의 엔터테이너라고 해줘서 더더욱 영광이다. 봉준호 감독이 호명한 게 꿈만 같고, 자랑 질을 많이하고 싶은데 아무 것도 못하는 심정이다. 정말 영광 봉 감독 영화에 뒤통수만 나오더라도 내 돈 내고 출연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감인 (I'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morning-나는 마실 준비가 돼 있다, 아침까지)를 덧붙이며 현장을 또 한 번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여기에 30년간 ‘발라드의 황제’ 자리를 굳건히 지켜온, 명불허전 가수 신승훈이 마스터로 전격 합류했다. 또 대한민국 가요계를 대표하는 전문가가 ‘신승훈 사단’으로 뭉쳐 초보 발라더들의 든든한 멘토로 활약할 예정이다. 여기에 MBC ‘나 혼자 산다’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뛰어난 진행 실력을 보여 온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MC로 나서 초보 발라더들의 넘치는 예능감을 극대화시킨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