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성형수술 시 비중격·귀연골 어떤 게 유리할까

[정희원 기자] 코성형수술은 말 그대로 콧대를 세우거나, 코끝 모양을 교정하는 등 코를 변화시키는 모든 수술 기법을 통칭한다.

 

일반적으로 콧대에는 실리콘보형물을 사용해 높이고, 코끝을 교정할 때에는 모양·탄성·부작용 등 다양한 이유를 고려해 인공재료 대신 신체 내 자가연골을 이용하는 추세다. 자가연골은 일반적으로 늑연골, 비중격연골, 귀연골 등을 활용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비중격연골과 귀연골이 쓰인다.

 

비중격연골은 자가조직 연골 중 굉장히 단단하기 때문에 휜코나 매부리코에 사용하기 좋다. 코 안쪽에 휘는 부분에 보형물로 부목을 대줘야 경우 비중격연골처럼 단단한 연골로 받쳐줘야 기능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비중격연골이 코끝에 사용되는 경우 비중격을 채취했을 때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비중격의 힘이 떨어지거나 코끝에 이식을 했을 경우에 비중격의 힘 때문에 움직임이 적고, 피부가 당겨져 휘는 현상이 발생 할 수 있다.

 

다만 비중격연골을 채취할 수 있는 양이 적은 경우도 있어서 수술 전 연골을 어느 정도 사용이 가능한지 예측이 어려운 게 단점이다. 그렇다고 비중격연골을 코끝에 무조건 부적합한 것은 아니다. 케이스에 따라서는 용이한 경우도 분명 있다.

 

귀연골은 코수술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연골이다. 이는 코끝에 사용되기에 굉장히 좋은 재료다. 다만 귀연골은 부드럽기 때문에 휜코나 매부리코 같은 기능적인 부분에는 적합하지 않다. 하지만 코끝에 사용될 시에는 기능적인 문제가 없이 코끝 모양을 만들 수 있고 촉감면에서도 굉장히 우수하다. 수술 후 불만족이 발생하여 재수술을 하기에도 굉장히 좋은 것도 장점이다.

 

귀연골은 외부에 바로 보이는 연골이기에 수술 전 채취 과정에서 예측이 가능하기 때문에 수술 계획을 세우기가 용이하다.

 

김한조 에이트성형외과 대표원장은 “의사는 성공적인 수술만을 목표하는 게 아니라 수술 후에 발생하는 부작용까지 내가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며 “코수술 시 부작용이 적은 자가연골로 수술 케이스에 맞는 용이한 보형물을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비중격연골이나 귀연골 중에서는 각각 장단점이 있어 상황에 따라 정확한 진단을 기반으로 적절한 재료를 써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 원장은 “내 경우 수술 전 예측이 가능해 수술 계획을 세우기 좋고, 문제가 발생할 시 재수술을 하기에도 유리한 귀연골을 더 선호하지만, 이는 개인적인 선호도일 뿐 정답은 없다”며 “의료소비자 개인의 상태를 정밀하게 분석해 알맞은 보형물 또는 자가조직으로 모양 외에도 기능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추후 생길 수 있는 부작용까지 해결하는 선택을 하는 게 필수”라고 설명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