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타인데이, 헬스 마니아 연인에게 초콜릿 대신 ‘이것’ 어때요?

[정희원 기자] 연인 사이의 소소한 이벤트로 자리 잡은 밸런타인데이. 일반적인 초콜릿 대신 좀 더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선물은 없을까? 최근에는 몸매관리에 신경 쓰는 사람이 늘어난 만큼 평소 다 먹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초콜릿 선물은 부담으로 다가오기 마련이다.

 

손보드리 365mc 강남본점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피트니스 마니아들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달콤하고 건강한 밸런타인데이 선물을 알아봤다.

 

◆득근의 시작 단백질… 프로틴볼·프로틴바

 

열심히 운동하는 연인에게 초콜릿향이 가득한 건강한 단백질을 선물하는 것은 어떨까. 단백질은 몸매관리에 앞서 가장 먼저 떠올리는 영양소다. 근육을 생성해 기초대사량을 높이고, 포만감을 오래 유지하도록 하며, 면역력을 높여준다.

 

단백질은 음식으로 보충하는 게 가장 좋지만, 평소 식단을 꾸리기 어렵다면 보충제 등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1일 단백질 권장섭취량은 몸무게 1㎏ 당 0.8g이다. 성인 여성은 50~55g, 성인 남성은 60~65g을 섭취하면 적당하다. 하지만 ‘득근’을 노리는 사람이라면 끼니마다 보충제를 섭취하는 게 유리한 게 사실이다.

 

손 대표원장은 “프로틴 제품은 초콜릿 복근을 만들기 위한 보조제일뿐 실제로 적정한 운동과 식이요법이 필수”라며 “밸런타인데이 선물로 초콜릿을 고민한다면 당이 많은 초콜릿보다 프로틴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괜찮다”고 말했다.

 

◆출출할 때 든든한 간식… 오독오독 ‘견과류’

 

다이어터와 철저한 식단을 유지하는 헬스 마니아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것은 단연 ‘공복감’이다. 이를 한결 완화해 줄 수 있는 선물이 바로 견과류다. 다양한 견과류 믹스를 소포장해서 한번에 먹기 좋도록 선물해보자. 배고픈 느낌은 지워주고 항산화 효과는 높여주는 똑똑한 선물이 된다. 달콤한 느낌을 더하고 싶다면 크랜베리 등 말린 과일을 섞어보자. 

 

손보드리 대표원장은 “견과류는 혈관을 깨끗하게 만들고, 부족하기 쉬운 무기질과 항산화 성분을 더해준다”며 “다양한 견과류 중에서도 체중관리에 신경쓴다면 ‘스키니 넛’으로도 불리는 피스타치오를, 피부를 생각한다면 비타민E가 풍부한 아몬드를 추천한다”고 했다. 이어 “씹는 재미를 더하려면 다양한 견과류를 한데 섞는 것도 좋다”며 “단 견과류에도 지방과 칼로리가 높다보니 한번 섭취 시 권장섭취량을 챙겨보고 먹을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전통적인 선물 포기 못한다면… 다크초콜릿·노슈거 초콜릿

 

그럼에도 밸런타인 데이의 ‘전통적인’ 선물을 고집한다면 다크초콜릿을 고르자. 사실 카카오 함량이 70% 이상으로 많이 들어 있는 다크초콜릿은 슈퍼푸드 중 하나로 꼽힌다.

 

초콜릿 속에는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이 풍부한데, 이는 혈관기능 향상을 돕고, 혈압을 낮춰준다. 다크초콜릿을 섭취하면 스트레스를 받을 때 분비되는 코르티솔이 억제된다는 연구결과도 많다.

 

손 대표원장은 “다크초콜릿은 피부 노화 예방에 좋고 체중 관리에도 도움을 주는 ‘뷰티푸드’”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크초콜릿을 똑똑하게 섭취하려면 식전에 한두 조각을 먹는 것을 추천한다”며 “폴리페놀 성분이 포만감을 일으켜 식사량을 줄여주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인이 타이트한 체중관리 중이라면 ‘노 슈거’, ‘당류 0g’ 초콜릿을 골라보는 것도 좋다.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초콜릿은 인슐린 분비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아 다이어터에게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