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게임즈 야심작 출격 예고… ‘대박 꿈’이 영근다

‘프로젝트 랜타디’ ‘데빌북’ 비공개테스트 완료

[김수길 기자] 대구에 위치한 중견 개발사 엔젤게임즈의 야심찬 꿈이 새해 초부터 영글어가고 있다.

엔젤게임즈는 지난 2017년 모바일 게임 ‘로드오브다이스’를 출발점으로 2019년 초 ‘히어로칸타레’를 발매하면서 나라 안팎에서 주목을 끌었다. 특히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대형 기업에 치우친 제작 분야에서 중소 개발사로는 이례적으로 굵직한 신작을 선보이면서 틈새를 공략하고 있다. 엔젤게임즈는 2019년 11월 부산에서 열린 게임박람회 지스타에서 개발중인 라인업을 알렸고, 이제 그 단추를 하나씩 푼다.

 

‘프로젝트 랜타디’는 유명 프로게이머 이윤열이 개발 초기 단계부터 참여하고 있다. ‘프로젝트 랜타디’ 시연 장면.

최근 엔젤게임즈는 멀티대전 디펜스 게임 ‘프로젝트 랜타디’와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데빌북’의 비공개 테스트(CBT)를 끝냈다. ‘프로젝트 랜타디’는 전 세계에 전략형 게임 신드롬을 불러온 블리자드 ‘스타크래프트’의 인기 유즈맵(팬들이 직접 만드는 형태) ‘랜덤타워디펜스’ IP(지식재산권)에 기초했다. ‘스타크래프트’ 종목에서 이름을 떨친 전 유명 프로게이머 이윤열이 2017년 초기 단계부터 참여해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반영했다. 이윤열과 ‘스타그래프트’ 유즈맵 원작 에디터가 협업하고 있다. 지스타에서는 6명의 유저가 동시에 경쟁하는 프리폴올 방식의 개인 PVP 모드인 멀티대전으로 호평을 받았다.

‘프로젝트 랜타디’는 쉽고 직관적인 룰인 랜덤타워디펜스 시스템을 그대로 계승했다. 무작위로 건설되는 타워를 강화하고 방어하거나 다른 플레이어에게 몬스터를 보내 공격하면서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한 치열한 전투를 다룬다. 모바일과 PC 온라인, VR(가상현실)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크로스 플레이로 자유롭게 만날 수 있도록 엔젤게임즈의 자체 서버엔진으로 개발되고 있다. CBT는 밸브의 게임 플랫폼인 스팀에서 이뤄졌다.

오픈월드형 RPG ‘데빌북’

또한 엔젤게임즈는 일본에서 먼저 작품성을 인정받은 오픈월드형 RPG ‘데빌북’의 CBT를 마쳤다. ‘데빌북’은 연필로 그린 고전 동화 같은 색다른 느낌의 2D 애니메이션과 볼수록 빠져드는 찰진 액션이 매력이다. 연필로 그려진 판타지 속에서 퀘스트를 수행하고, 영웅을 성장시키면서 광장에서 커뮤니티를 즐길 수 있다. 박지훈 엔젤게임즈 대표는 “구성원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들고 있는 게임들이 이제 출발선상에 오를 채비를 하고 있다”며 “참신하고 독창적인 게임성으로 우리만의 영역을 개척하겠다”고 했다.

한편, 엔젤게임즈는 두 작품 외에도 ‘프로젝트 아레나’와 ‘프로젝트 펜디온’을 별도로 준비하고 있다. ‘프로젝트 아레나’의 경우 언리얼엔진4를 통한 고품질 전투 연출과 자유도 높은 조작의 손맛을 담은 액션 게임이다. 실시간 변화하는 전장 위에서 많은 유저들과 박진감 넘치는 전투 ‘한 판’을 만끽할 수 있다. 이 게임 역시 모바일과 PC 온라인에서 연계 플레이가 가능해진다. ‘프로젝트 아레나’는 엔젤게임즈가 2019년 신설한 서울 스튜디오에서 손을 대고 있다.

‘프로젝트 펜디온’은 현재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장르로 완성되고 있다. 엔젤게임즈가 MMORPG 개발 경험이 풍부한 엔파니게임즈와 맞손을 잡았다. 오픈 필드에서 나만의 왕국을 세우고 다른 유저들과 끊임없이 교류하고 경쟁·성장하는 게 골자다. 글로벌 출시를 염두에 둔 만큼 한국산 웰메이드 전략 게임으로 육성한다는 복안이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