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불청객 건선, “무작정 긁지 마세요!”

[정희원 기자] 겨울철은 피부 건강이 악화되기 쉬운 시기다. 실내외 기온 차가 급격히 벌어질 뿐 아니라 건조한 기후마저 피부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겨울에 유독 건선, 아토피 피부염, 피부건조증 등 각종 피부 질환에 시달리는 환자가 늘어나는 이유다.

 

이 중에서도 건선은 극심한 피부 변화와 외모 컴플렉스를 야기하는 악명 높은 존재다. 건선은 피부의 대사 활동이 무너져 나타나는 질환이다. 피부 세포 생성 활동이 정상 주기를 어긴 채 조기에 이뤄지며 나타난다. 이로써 피부 표면에 세포들이 쌓여 두꺼운 각질을 이루는데 이를 ‘건선’으로 진단한다.

 

한성호 위드유의원한의원 원장

건선이 발병한 피부를 긁을 경우 은백색 또는 하얀색의 비늘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피부 표피가 과도하게 증식·분화한 경우 볼록한 구진, 비듬(인설) 등이 나타나 외모 스트레를 유발하기도 한다.

 

건선은 계절적, 환경적 요인 외에 환경오염, 과로, 음식 섭취, 음주, 흡연 등으로 발병할 수 있다. 내분비 이상, 면역기능 저하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뿐 아니라 건선은 임상적 양상에 따라 다양하게 구분된다. 1㎝ 내외의 크고 작은 물방울 형태로 나타나는 ‘농포성 건선’, 피부가 빨갛게 변하고 뜨거워지면서 각질이 지속적으로 벗겨지는 ‘홍피성 건선’, ‘박탈성 건선’ 등으로 분류된다.

 

이렇다보니 건선 치료 시 발병 원인 및 임상 종류를 면밀히 파악한 뒤 체계적인 치료계획을 수립해야 개선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가령 가벼운 건선이라면 약물 치료만으로도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면역 체계 교란에 의한 건선일 경우 근본적인 세포 정상화 치료 과정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면역검사를 통해 면역과민반응 원인 및 면역 기능 문제 발생 여부를 체크하는 게 중요하다.

 

증상 악화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대사 및 호르몬 검사도 병행하기도 한다. 이를 토대로 면역, 대사, 호르몬 균형을 바로잡음으로써 만성 염증을 제거하고 건선 치료에 나서게 된다.

 

한성호 위드유의원한의원 원장은 “건선 증세가 단순 약물 요법, 주사 요법으로 호전되지 않으면 체계적인 검사를 통해 증상을 악화시키는 원인물질, 생활 속 요인을 면밀히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며 “불안정한 면역체계의 기능을 안정화함으로써 증상을 억제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게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만성화된 건선은 전신성 염증으로 인한 면역, 대사, 호르몬 불균형의 회복을 유도하는 과정이 필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