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차인하, 자막으로 마지막 애도 “늘 기억할 것”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이 고 차인하를 애도했다.

 

지난 4일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고 차인하의 모습은 편집 없이 방송됐다. 드라마 속에서 고인은 주서연(오연서)의 작은 오빠 주원석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방송은 차인하를 추모하는 메시지로 시작했다. 검은 바탕에 흰 글씨로 쓰인 ‘수줍게 웃던 당신의 모습 늘 기억하겠습니다. 고민 없는 그곳에서 편히 쉬기를. 故 이재호(배우 차인하) 1992-2019’라는 자막으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앞서 ‘하자있는 인간들’의 제작진은 “갑작스런 故 차인하 님의 사망 소식에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고인은 촬영 기간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현장을 빛내준 고인의 노력을 기억하겠다”라며 “정상적으로 방송이 이뤄지길 바라는 유가족의 뜻을 존중해 별도의 편집 없이 예정대로 드라마를 방송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차인하는 지난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