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업소 설명까지 “김건모 성폭행, 고소장 제출 예정” 주장

변호사 강용석이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6일 강용석,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충격단독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유튜브 방송에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함께 출연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유흥주점에서 해당 사건이 발생했다”며 “새벽 1시 쯤 김건모가 배트맨 티셔트를 입고 혼자 왔다”고 설명했다. 

 

강용석은 김건모에게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 주장하는 여성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들었다 덧붙였다. 강용석은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 A가 직접 메일로 연락을 해서 2회 만나 2시간 이상 관련 사실을 들었다”며 “A가 오는 9일 김건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했다.그의 설명에 따르면 피해자가 해당 방에 들어간 순간 김건모는 피해자만을 남겨두고, 다른 사람을 다 내보낸 뒤 사건이 일어났다고.

 

강용석은 해당 업소는 성매매를 하는 업소가 아니라며,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업소에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음을 주장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건모 소속사 측 관계자는 6일 “성폭행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 본인 확인 결과 그런 적이 없다고 한다. 변호사와 상의해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 입장을 알렸다.

 

스포츠월드 연예팀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