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진 국내 선수들의 활약, 프로농구 열기 이끈다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프로농구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가 지난 5일 종료됐다. KBL에 따르면 2라운드까지 총 90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총 29만6397명(평균 3293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지난 시즌과 비교해 24.3%가 증가한 수치(90경기 기준 평균 2649명). 뿐만 아니라 KBL에서 자체 집계한 네이버 포털 사이트 온라인 중계 최고 동시 접속자 평균 또한 3만4017명으로, 지난 시즌 2라운드(2만1767명) 대비 약 56.3% 상승했다.

 

1라운드에서 돋보였던 국내선수들의 활약이 2라운드에서도 이어졌다. 2라운드까지 국내선수가 한 경기 팀 내 최다득점을 기록한 횟수는 총 63회다. 지난 시즌 32회보다 2배가량 증가했다. 달성 인원 또한 19명에서 27명으로 늘어나 국내 선수가 승부를 결정하는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허훈(KT)과 송교창(KCC)을 주목할 만하다. 나란히 전체 득점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지난 시즌엔 2라운드가 종료됐을 당시 톱10에 외인 이름만 가득했다. 리그 전체로 봐도 외인 선수 대비 국내 선수들의 비중이 득점 8.9%(55.0%→63.9%), 어시스트 14.1%(65.4%→79.5%), 리바운드 1.1%(60.1%→61.2%) 등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치열한 순위경쟁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2라운드 종료 기준, 1위부터 10위까지 승차가 단 7게임에 불과하다. 2004-2005시즌 6게임 차에 이어 24시즌 중 역대 2번째로 적은 승차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6경기(공동 순위 간 경기 제외)중 5경기에서 하위 팀이 상위 팀에 승리를 거두며 순위 경쟁에 더욱 불이 붙고 있어, 3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KBL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