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팀에 승리의 기운을…봉중근 해설위원, WC 1차전 시구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LG는 3일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지는 NC와의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 시구자로 전 LG 선수였던 봉중근 해설위원을 선정했다.

 

봉중근 위원은 1997년 신일고 재학 중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입단했다. 이후 트레이드로 신시네티 레즈를 거쳐 2007년 1차 지명으로 LG 유니폼을 입었다.

 

KBO리그에서 12시즌 동안 LG 소속으로 321경기에 나서 899⅓이닝 55승46패, 2홀드, 109세이브, 평균자책점 3.41을 기록했다. 2007년 4월 17일 잠실 한화전에 선발투수로 첫 승을 올린 이후 2011년까지 선발투수로 뛰었고, 2012년부터 마무리 투수로 활약하다 지난해 은퇴했다.

 

LG는 그라운드에서 늘 열정적이었던 봉 위원의 기를 받아 승리를 기원하며 시구자로 선정했다. 봉중근 위원은 “뜻 깊은 자리에 좋은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선배들이 이루지 못한 목표에 도전하는 후배들을 응원해주고 싶고, 모든 선수들이 부상 없이 최선을 다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