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렁큰타이거 “RM과 첫 만남에 선입견 사라져…그냥 잘한다”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드렁큰타이거가 앨범 작업을 함께한 방탄소년탄 RM을 극찬했다.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드렁큰타이거의 정규 10집 ‘X : Rebirth of Tiger JK’ 발매 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이날 음감회는 동료 데프콘의 사회로 진행됐다.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가 발표하는 마지막 정규 10집 ‘X : Rebirth of Tiger JK’. 이번 앨범 타이틀 ‘X’는 10번째란 의미이자 미스테리, 무한대, 곱하기, 후속편 등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중의적 표현이기도 하다. 음반시장의 활성화를 기원하는 의지를 가득 담아 무려 30곡을 꽉 채운 앨범을 선보인다. 

 

드렁큰타이거의 기념비적인 앨범. 이번 앨범에는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RM이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존경하는 선배 타이거JK를 위해 바쁜 일정을 쪼개 호흡을 맞춘 것. 

 

이날 타이거 JK는 “사실 처음 방시혁 대표의 전화를 받았을 때는 선입견이 있었다. 딱히 ‘아이돌 래퍼’에 대한 선입견이 아니라 자주 못 들어본 친구여서 그랬다”며 RM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러나 RM과 만남을 가진 후 달라졌다고. 그는 “의정부(작업실)에 와서 함께 이야기하고, RM이 좋아하는 걸 듣고 녹음도 함께 해보다보니 (선입견이 사라졌다)”며 “RM이 특히 그렇지만 하도 많이 말하고, 웅변도 하다보니 발성 자체가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RM은 곡에 대한 이해나 가사를 쓰는 방법이 우리 예전 언더 시절과 비슷하다”고 언급하며 “진심과 열정이 느껴진다. 그냥 잘한다”고 극찬했다. 

 

한편, 1999년 데뷔한 이래 한국 힙합 대중화에 앞장서온 드렁큰타이거는 국내외 힙합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 속에 20년 활동의 마침표를 찍는다. 이번앨범 정규 10집 ‘X : Rebirth of Tiger JK’는 대중음악사에 있어서도 묵직한 의미가 될 전망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필굿뮤직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