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이 언급한 엉덩이 노출신, 어떻길래…

라미란이 엉덩이 노출신이 영화 데뷔 첫 장면임을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명품조연 특집에 출연한 라미란은 "저는 노출신도 많이 했다. 데뷔작 ‘친절한 금자씨’도 노출로 시작했다"며 "엉덩이에서 줌아웃이 데뷔작 첫 장면이었다"고 고백해 좌중을 경악케 했다.

이에 김구라가 "라미란 씨가 업계에서는 몸매를 인정받았나보다"라는 말하자 라미란은 "자연스럽다. 저는 제가 대한민국 표준이라고 생각한다. 배도 좀 나오고 팔뚝도 좀 굵다"고 솔직하게 털어났다.

라미란 엉덩이 노출에 누리꾼들은 "라미란 기억난다 금자씨" "라미란 화려한 과거가 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뉴스팀
사진=친절한 금자씨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