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토] 최충연, 로진가루는 날려야 제맛

뒤로가기
앞으로가기

[스포츠월드 김용학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최충연이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 8회말 무사 상황서 등판 손에 묻은 로진을 불고 있다.

사진=김용학 기자 yhkim@sportsworldi.com 2018.08.09.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

스포츠월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