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48' 미야와키 사쿠라 A등급 맞나?"

'프로듀스 48'에서 등급평가와 등급 재평가를 거쳐서 미야와키 사쿠라가 최종 A등급을 받았다. 하지만 미야와기 사쿠라가 다른 A등급 출연자에 비해 떨어지는 실력을 보여주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net '프로듀스 48'에서는 등급평가와 재등급평가를 받는 연습생 96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야와기 사쿠라가 최종 A등급으로 확정됐고, 2018년 AKB48 총선거 1위에 빛나는 마츠이 쥬리나는 B등급을 받아 충격을 안겼다.

전체적으로 이날 등급평가에서 일본 연습생들의 수준이 한국 연습생에 비해서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실제로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보컬 실력과 춤 실력을 가진 이들도 많았다. F등급을 받은 연습생 중 대부분이 일본 국적의 연습생이었다. 합숙이후 단체 연습에서도 F그룹은 별다른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특히나 데뷔 10년차로서 일본 최고의 그룹 에이스라고 평가받는 마츠이 쥬리나 역시도 등급평가에서는 제대로된 매력을 뿜어내지 못했다. 무대매너와 자신감은 돋보였지만 역시나 춤실력과 노래실력은 압도적이지 않았다. 소유 보다도 데뷔 연도가 빠른 그가 B등급을 받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해 보였다.

하지만 문제는 미야와기 사쿠라였다. '프듀48' 방송 전부터 미모로 화제를 모으던 참가자였고, 2018년 AKB48 총선거에서도 3위를 차지하며 저력을 보여줬다. 미야와기 사쿠라 역시도 데뷔 7년차 아이돌로 활동 중이었다. 하지만 미야와기 사쿠라의 등급평가 무대는 호평을 얻지는 못했다. 대부분의 트레이너들이 B등급을 언급했지만 배윤정은 그의 매력을 보고 A등급으로 추천했다.

이후 3일 뒤에 치러지는 등급 재평가에서 미야와키 사쿠라는 '내 꺼야' 일본어 버전과 한국어 버전을 모두 훌륭하게 소화하면서 A등급을 받기는 했다. 하지만 그 역시도 짧게 보여줬고, 다른 연습생 모두가 힘들어하는 고음 부분이 방영되지 않아 시청자들이 제대로 판단하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미야와기 사쿠라가 A등급을 받은 것은 사실이었다.

데뷔 7년차로 타고난 미모와 무대 매너로 일본에서 활동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던 미야와키 사쿠라는 연습생으로서 도전이라는 용기를 냈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프듀 48'에서 한국 연습생들과 함께 하면서 자신의 실력 부족을 뼈저리게 느끼고 부담감 속에서 연습을 이어오고 있다. 과연 그를 둘러싼 여러가지 논란을 실력으로 잠재 울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뉴스팀 news@segye.com 

<세계닷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