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나한일, 동료 정은숙과 27일 결혼…“복역 중 사랑 키워”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나한일씨와 동료 정은숙(본명 정하연)씨가 오는 27일 결혼식을 올린다.

24일 tv조선은 “두 사람은 나 씨가 2016년 복역 중 사랑을 키웠다. 나씨가 젊은 시절 연인이었던 정씨를 수소문해 재회했고, 정씨가 옥바라지를 하면서 옥중 결혼식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알렸다.

두 사람은 40년 전 연인이었지만 결별한 뒤 각자 다른 가정을 꾸렸다. 그후 둘의 지난 삶은 운명이 엇갈린 채 순탄치 않았다.

나 씨는 1989년 배우 유혜영 씨와 결혼했지만, 9년 만에 이혼했고, 이혼 4년 만에 다시 재결합해 화제를 모았다. tv조선 취재 결과 두 사람은 3년 전 다시 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정 씨도 한 차례 이혼의 아픔을 겪은 뒤, 돌연 출가해 한동안 종교인의 길을 걷기도 했다.

나 씨는 1980년대 드라마 '무풍지대' '야인시대' 등에서 실감나는 액션 연기로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으며, 현재 한국해동검도협회 총재를 맡고 있다.

정씨는 MBC 14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드라마 '조선왕조 500년' '수사반장' '암행어사'와 영화 '나도 몰래 어느새' 등에 출연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