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이찬오, 이번엔 호송차 백스텝으로 주목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마약혐의로 체포된 요리사 이찬오가 ‘백스텝’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요리사 이찬호는 지난 16일 법원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고 나온 뒤 호송차에 타기 직전 뒷걸음질로 차에 올랐다. 날선 시선을 의식한듯 취재진을 등지고 뒷걸음을 걸은 것인데, 이후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이찬호 백스텝’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날 검찰이 이찬오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앞서 이찬오는 지난 10월 인천국제공항 국제우편을 통해 해외에서 대마류 마약 해시시를 반입하려다가 발각됐다. 소변검사에서 대마류 마약 양성반응이 나왔지만 밀반입 혐의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