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외인 구성 마쳤다… 호잉과 115만 달러에 재계약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한화가 제라드 호잉(30)과 재계약하며 외국인 구성을 마쳤다.

 

프로야구 한화는 3일 “외국인 타자 호잉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며 “계약 규모는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55만 달러, 옵션 30만 달러 등 총 115만 달러”라고 발표했다. 호잉은 2019시즌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80만 달러, 옵션 30만 달러 등 총액 140만 달러였다. 이로써 한화는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와 채드 벨에 이어 호잉과 재계약을 마침에 따라 내년 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모두 완료했다.

 

호잉은 2019시즌 124경기에 출장, 타율 0.284, 홈런 18개, 도루 22개 등의 성적을 기록했다. 또, 폭넓은 수비 범위와 강한 어깨로 외야를 지켰고, 빠른 발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를 보여줬다. 특히, 모든 상황에서 전력을 다하는 베이스 러닝과 근성 있는 플레이로 팀 분위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2018시즌 KBO리그에 데뷔한 호잉은 이 같은 활약은 물론 성실함과 투지를 겸비한 선수로 인정받아 3시즌 연속 한화이글스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호잉은 “다음 시즌에도 한화이글스와 함께할 수 있게 돼 매우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언제나 성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감사드린다”고 계약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오프 시즌 동안 최선의 노력으로 철저하게 준비해서 내년 시즌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다짐했다.

 

호잉은 오는 12월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후 내년 스프링 캠프 일정에 맞춰 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